방탄소년단이 방시혁 프로듀서에게 속 시원한 독설을 날려 화제다.

 

지난 24일 방송한 SBS-MTV '신인왕 방탄소년단-채널방탄'을 통해 방탄소년단은 소속사 사장님인 방시혁 프로듀서 대한 서운함을 폭로했다.

 

가장 먼저 멤버 슈가(SUGA)가 '3년 전의 거짓말'이란 주제로 포문을 열었다.

 

슈가는 "방PD님이 3년 전 '너는 원타임 같은 그룹이 될 거야. 안무는 필요 없고 율동만 하면 돼니, 랩만 열심해 해'라고 말씀하셨다. 그런데 지금은 우리 안무가 방송국에서 가장 힘들다. 3년 전에 감언이설로 날 속이셨다"라고 폭로해 방시혁 프로듀서를 당황시켰다.

 

맏형 진(Jin) 역시 방시혁 프로듀서를 향해 "열심히 노래도 만들고, 몸도 만들었으니 회식 한번만 시켜달라. 우리도 고기를 먹을 줄 안다"고 절규했다.

 

바통을 이어 받은 V(뷔)는 데뷔 전, 방시혁 프로듀서가 1년 동안 자신의 이름을 외우지 못해 매번 “넌 누구니?”라고 물어봤다며, 연습생 시절 쌓인 서운함을 털어놓았다.

 

이에 원조 독설가인 방시혁 프로듀서가 도리어 독설의 타겟이 돼, 당황하고 진땀 빼는 모습이 화면에 잡혀 재미를 더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매주 화요일 오후 5시 SBS-MTV '신인왕 방탄소년단-채널방탄'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Copyright : 파이낸셜뉴스